피플 >

“국내은행 글로벌 경쟁력 강화”…최동수 조흥銀행장 亞은행가協 회장 선임


최동수 조흥은행장이 아시아은행가협회(ABA·Asian Bankers Association) 제12대 회장에 선임된다.

조흥은행은 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막을 올린 ‘ABA 제21차 연차 총회’에 참석한 최동수 행장(사진)이 5일(현지시간) 12대 회장에 취임한다고 밝혔다. 임기 2년, 1회에 한해 연임이 가능한 ABA 회장을 국내 은행장이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행장은 취임사를 통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시아개발은행(ADB) 등과 협력체제를 강화해 국제금융계에서 ABA의 위상을 한층 높이겠다”는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최행장은 앞서 4일 판반카이 베트남 총리를 예방하고 양국간 금융협력 및 아시아 지역 금융발전 방안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지난 1981년 아·태 지역 발전 및 아시아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설립된 ABA는 아·태지역 25개국 110여개 은행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조흥은행 외에 산업, 국민, 우리, 외환, 농협중앙회, 기업, 하나, 한미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10개 기관이 회원사다.

조흥은행측은 “최행장의 ABA 회장 취임이 회원 은행들과 전략적 제휴 및 협력을 통한 신규 비즈니스 창출과 국내은행의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고 동북아 금융허브 구축을 위한 정보 수집 및 정부 입장을 알리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신한금융지주의 글로벌 역량 강화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