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부시 집권 2기]“한반도 평화안정 협력”…盧대통령,부시에 축전


정부는 4일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의 재선이 확정된 것과 관련, 노무현 대통령 명의로 축전을 보내 재선을 축하하는 한편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동북아의 번영을 위해 미 행정부와 보다 긴밀히 협력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노대통령은 이날 새벽 부시 미국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 한·미 양국의 지난 2년간 관계발전에 대해 만족을 표시하고 앞으로 양국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은 물론 전세계 인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축전은 외교부 채널과 주미대사관을 통해 인편으로 백악관에 전달됐다.


이어 김종민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아침 ‘미 대선 결과에 대한 청와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부시 대통령이 재선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 “이번 부시 대통령의 승리는 지난 4년간의 지도력에 대한 미국 국민들의 선택이라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김대변인은 “정부는 제2기 부시 행정부가 앞으로도 한반도는 물론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우방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정부는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동북아의 번영을 위해 미 행정부와 보다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변인은 “정부는 참여정부 출범 이후 한·미 동맹관계에서 이룩한 많은 성과를 평가하며 이번 부시 대통령의 재선을 계기로 ‘포괄적이고 역동적인 동반자관계’가 더욱 심화, 발전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