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선로서 생명 건진 ‘제2의 김행균’…황보인씨 시각장애인 구해


“선로에 뛰어내려 여성을 구하고 승강장으로 오르는 순간 열차가 들어오는 것을 보고 좀 두렵기도 했죠. 그러나 누구나 뛰어내렸을 겁니다.”

3일 서울 지하철 4호선 동대문운동장역에서 선로에 떨어진 시각장애인 최모씨(29·여)를 극적으로 구한 황보인씨(38)는 자신의 선행을 ‘별일’ 아니라고 손을 가로저었다.

최씨는 3일 낮 친구를 만나러 가던 길에 부주의로 그만 지하철 선로에 떨어졌다. 시민들이 안타까운 마음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을 때 지하철을 타려던 황보인씨는 ‘철로에 사람이 떨어졌어요’ ‘살려주세요’란 소리를 듣고 순간적으로 선로에 뛰어내렸다.

황보인씨는 “나도 모르게 뛰어내렸어요. 집에 와서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해주니 ‘아빠 나도 물에 빠지면 구해줄 수 있느냐’고 묻는데 그런 상황이면 누구라도 구해줄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최씨를 승강장으로 올려주고 정작 본인이 승강장으로 오르려는 순간 몇 초 만에 열차가 들어와 순간 당황하기도 했다.
비로소 승강장에 올라오고 나서야 안도의 한숨을 쉬었고 최씨에 대한 걱정으로 119 구조대가 올 때까지 옆자리를 지켰다. 그때서야 최씨가 시각장애인이라는 사실도 알았다.

관할 경찰서인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달 중순 황보씨에게 감사패인 ‘용감한 시민상’을 주기로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