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鄭통일 “美대선후 北 변화 징후”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5일 조지 W 부시 대통령에 승리를 안겨준 미국 대통령선거 이후 북한에 변화의 징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장관은 이날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회의에서 이같은 분석을 내놓은 뒤 그 근거로 북측이 지난 7월 이후 중단된 기업인 평양방문을 11월 이후 허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점과 북한 민화협이 남측 민화협에 내년 6·15 공동기념행사와 관련해 오는 20일 실무협의를 갖자고 제안한 사실을 꼽았다고 열린우리당 임종석 대변인이 전했다.

정장관은 또 “부시 대통령의 재선이 결정됨으로써 남북문제와 북핵문제를 둘러싼 외적 환경변수가 정리된 것으로 보고 남북관계 조기 복원 가능성에 대비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도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이 최근 방한했을 때 미국이 대선 이후 즉시 4차 6자회담을 추진하겠다는 의견을 표명했다”고 소개한 뒤 “미국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적·평화적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