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 “국제기준 노사관계 구상”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5일 “경제회복을 위해서는 외국기업들의 투자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기업들이 편안하게 투자할 수 있도록 경제자유 원칙에 입각, ‘작은 정부, 큰 시장’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박대표는 이날 서울 한남동 하얏트 호텔에서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윌리엄 오벌린 회장과 유럽상공회의소(EUROCHAM) 프란스 햄신크 회장 및 임원들과 함께 간담회를 갖고 “한국을 기업하기 좋고 역동적이며 매력적인 나라로 만들어 여러분이 한국을 떠나면 향수병에 걸리도록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박대표는 한국경제의 위축에 대해 “정부 정책이 일관성을 갖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예측가능하고 안정성 있는 경제구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대표는 또 “국가 안보와 경제는 따로 떼어 생각할 수 없다”며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가보안법 폐지가 투자 환경을 불안하게 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남북의 경제교류 협력과 관련, 그는 “북핵 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으면 개성공단 등 남북 경제교류 활성화에 어려움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제회복을 위한 가장 시급한 과제에 대해선 “대통령과 정부가 올바른 기업관과 경제관을 갖는 것”이라며 “시장경제에 대한 일관성을 보여 정책에 대한 믿음을 얻을 수 있도록 정부에 촉구하겠다”고 박대표는 강조했다.

이어 “개방과 경쟁을 적극 장려하는 것이 경제를 살리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선진국 수준으로 투자환경을 끌어올리는 데 한나라당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노동시장 유연성’이 가장 큰 문제이다”라는 미국상공회의소 오벌린 회장의 지적에 대해 박대표는 “가능한 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기준에 맞춰 노사관계 로드맵을 구상, 실현하겠다”고 대답했다.


이날 박대표와 함께 참석한 이한구 정책위의장은 경제회복을 위한 구체적인 대안으로 “한나라당은 감세정책과 규제완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세 부담은 경쟁국가 수준으로 낮추고 규제는 선진국 수준으로 완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의장은 “관련법 개정 등을 통해 기업의 의욕을 높이고 기업들이 창의력을 발휘하고 국제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

■사진설명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왼쪽 다섯번째)가 5일 서울 한남동 하얏트 호텔에서 윌리엄 오벌린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왼쪽 세번째), 프란스 햄신크 주한유럽연합(EU)상공회의소 회장(왼쪽 여섯번째)과 간담회를 가진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