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내년 3월부터 국정원 과거사건 조사


국가정보원은 5일 자체 과거사진상규명과 관련,“이달안으로 조사관 구성을 끝내고 기초자료 수집후 내년 3월부터 구체적인 사건을 조사한다”고 밝혔다.

노무현 대통령은 이와 관련,“국가기관이 불법이 아닌 범위안에서 적극적으로 밝히고 역사를 정리해야 할 것”이라며 군과 경찰 등 다른 국가기관의 과거사 진상규명을 재촉했다.

고영구 국정원장은 이날 낮 청와대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과 발전위원회 위원들간 오찬 간담회에 참석, 국정원의 과거사 진상규명 계획을 보고하고 “국민 모두가 참여해 투명하게 한다는 의미에서 사회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한 뒤 지난달말에 발전위 규정안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노대통령은 “국회가 따로 법을 만들고 있지만 대부분 국가기관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면서“따라서 국가기관이 불법이 아닌 범위안에서 적극적으로 밝히고 역사를 정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대통령은 “신뢰받지 않는 국가기관은 일할 수 없다”면서“국가 전체가 국민들에게 신뢰받기 위한 결단과 의식을 치러내야 한다”고 강조했다.노대통령은 이어 “특히 내 임기가 많이 남았으니 장애가 없도록 확고하게 받쳐드리고, 사회 전체 분위기가 그렇게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과거사 진상규명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