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한미약품,세포티암 中 수출…제네릭 항생제 45만달러 규모


한미약품은 최근 자사가 개발한 제네릭 항생제 ‘세포티암(Cefotiam)’ 원료 45만 달러 분량을 중국에 첫 수출했다고 밝혔다.


제네릭이란 원조약물을 개량해 만든 의약품을 말하는 것으로 일반 복제약물과는 다소 차이가 있으며 세포티암은 한미약품 연구진이 지난 93년 독자적인 방법으로 합성에 성공, 95년부터 일본에 수출해오고 있다.

한미약품은 “중국의 상하이신선봉제약창 및 하얼빈제약창과 원료 독점공급 계약을 체결했다”며 “세포티암의 경우 중국에서 신약으로 향후 3년간 보호를 받게 되어 있어 2005년까지 모두 500만불 이상의 수출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세포티암을 비롯한 세파계 항생제 수출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3500만달러였던 수출실적이 올해 20% 증가한 약 420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