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8일 전국 노동기관장 회의…노·정 긴장고조


노동부는 8일 오전 정부 과천청사에서 6개 지방노동청 청장과 40개 노동사무소 소장 등이 참석하는 전국 기관장 회의를 갖기로 했다.

노동부는 이날 회의에서 정부안으로 확정된 비정규직법안,공무원노조법 등을둘러싼 노동계의 총파업 움직임 등과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한다는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노동부 관계자는 7일 “노동계 총파업 예방과 불법행위 엄단 의지를 표명하기 위한 회의”라면서“국회 제출을 앞두고 있는 비정규직 관련 법안의 차질없는 추진 의지도 다시 강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4일 법무.행정자치부 장관의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 총파업과 관련한 담화문 발표와 경찰의 전공노 핵심간부 검거령 등에 이어 노동기관장 회의 등으로 노동계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노동계도 6일 서울 여의도에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공무원 노동3권 쟁취 양대 노총 결의대회’를 개최한데 이어 전공노가 오는 9∼10일 쟁의행위에대한 찬반투표를 거쳐 총파업을 강행한다는 입장이어서 노.정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