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盧대통령 ‘南美알기’ 한창…순방 앞두고 관련 보고서·서적 숙독


노무현 대통령이 오는 12일 남미 순방길에 오르기에 앞서 각종 보고서 및 서적 등을 탐독하며 ‘남미 알기’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노대통령은 오는 20∼21일 칠레에서 개최되는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겸해 칠레를 비롯해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남미 3개국을 공식 또는 국빈 방문할 예정이다.

이들 남미 국가들이 한국과는 지구 정반대에 위치하는 등 지리적 거리감 만큼이나 여러 면에 있어 생소하기 때문에 노대통령이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다는 후문이다.

현재까지 노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 청와대 외교보좌관실, 외교통상부 등으로부터 2∼3차례 종합 보고를 받았으며 틈틈이 관련 자료를 숙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민 청와대 대변인은 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는 12일 출국에서 앞서 1∼2차례 정도 더 관련 부처로부터 종합 보고 등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 부처의 보고 외에도 노대통령은 중남미에서 일어난 주요 사건과 역사, 중남미 국가들이 처한 정치·사회상황을 소개한 ‘콜럼버스에서 룰라까지’(송기도 지음) 등 관련 서적도 탐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대통령은 또한 APEC 정상회의에서 공식·비공식적으로 여러 정상들을 만난다는 점을 감안, 각 회원국에서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 등도 챙겨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