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MP3P 美애플 아성깬다…국내업체 신제품 잇따라 출시


레인콤, 삼성전자, 거원시스템 등 국내 주요 MP3 업체들이 하드디스크(HDD) 채용 신규 모델을 연내에 잇따라 출시하는 등 미국 애플사의 아성에 도전한다.

이는 세계 MP3 플레이어 시장에서 한국산 점유율이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국내 업체의 후속대책으로 성공여부가 주목된다.

이에 따라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세계 MP3플레이어 시장을 놓고 ‘종주국’의 지위 회복을 노리는 국내 기업들과 HDD 모델로 올해 세계 시장점유율 50%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는 애플 간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국내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레인콤이 연내에 HDD 채용 제품 2종, 삼성전자와 거원시스템이 각 1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레인콤은 연말쯤 애플의 ‘아이포드(iPOD)’와 ‘아이포드 미니’에 맞설 수 있는 대응 모델들을 내놓겠다고 8일 밝혔다.

레인콤 관계자는 “한국의 세계시장 점유율이 줄어든 것은 일본 등 다른 경쟁국들과는 전혀 무관하고 순전히 애플사가 내놓은 아이포드의 폭발적 인기 때문”이라면서 “이에 대응할 수 있는 비장의 제품을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편의성과 서비스 부문을 강화한 20기가바이트(GB) HDD 채용 모델을 내놓은 뒤 시장 상황을 검토해 추가 모델을 출시할 방침이다.

HDD 채용 모델 3종을 이미 보유중인 거원시스템도 연내에 아이포드를 겨냥한 20및 40기가 HDD 채용 모델과 플래시메모리 모델 각 1종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공개했다.

한편, LG경제연구원은 최근 ‘MP3 플레이어, 세계 1등 흔들린다’는 보고서를 통해 지난2001년 41%였던 한국산의 점유율이 지난해 32%로 떨어진 데 이어 올해는 20%에 그칠것으로 추정했다.

/ mindom@fnnews.com 박민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