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총리,외래어남용 제동…‘뉴딜’‘로드맵’등 바뀔듯


정부의 외래어 남용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이해찬 총리는 8일 총리실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앞으로 정부 정책이나 이와 관련한 용어에서 쓰는 외래어를 한글로 바꿔 쓸 것을 권고했다고 이강진 총리공보수석이 전했다.

이에앞서 전날 경기 과천 중앙공무원연수원에서 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당정청 경제워크숍’에서도 최근 쓰임새가 급격히 늘어난 ‘뉴딜’을 비롯, 각종 정부정책 용어에서 외래어가 남발되고 있다는 지적이 상당수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부가 경기활성화를 위해 추진중인 ‘한국형 뉴딜(New Deal)’ 정책은 지난 1930년대 미국의 대공황을 연상시키는 등 부정적 이미지를 담고 있어 표적이 됐다는 후문이다.


이에따라 ‘한국형 뉴딜’ ‘지방분권 로드맵’ ‘지방문화사업 클러스터’ 등 참여정부가 벌이고 있는 각종 정책의 외래어 이름이 자취를 바꿀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워크숍, 심포지엄, 세미나 등 일상적으로 사용해온 외래어도 가능하면 한글로 바꿔 쓰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공보수석은 “일부 국민만 이해하는 외래어로 정책을 표현할 경우 정부 정책이 국민에게 쉽게 전달되기 어려운 점이 있었다”면서 “정책분야에서 쓰이는 용어를 중심으로 전반적인 손질이 불가피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