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총리,여야협상 지켜본뒤 입장표명 내비쳐


한나라당이 국회 정상화의 조건으로 이해찬 총리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이총리가 8일 국회 파행을 빚은 자신의 야당 무시 발언에 대해 사실상 유감을 표명키로 했다.


이강진 총리공보수석은 8일 “이총리는 김원기 국회의장으로부터 유감 표명을 요청받고 여야간 논의를 지켜본 뒤 조만간 입장을 표명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수석은 김 의장이 이날 오후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여야가 국회에서 더이상 색깔론이나 비방을 하지 않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힌 뒤 이총리에 대해 유감 표명을 요청하자 이총리가 긍정적으로 검토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여야간 협상과정을 지켜본 뒤 자신의 입장을 표명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해온 이총리가 국회 정상화를 위해 좀더 전향적인 태도를 취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