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지방공기업 9개 경영평가 최고등급…SH공사등 영예


SH공사(옛 서울도시개발공사), 홍성의료원 등 9개 지방공기업이 올해 경영평가에서 최고등급을 받은 반면 청주시설관리공단 등 7개 기업은 최저라는 불명예를 얻었다.

행정자치부가 9일 발표한 2004년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결과에 따르면 SH공사, 부산·경기 과천·서울 성북시설관리공단과 부산환경공단, 충남 홍성·포항·충남 서산·대구의료원 등 9개 기업이 가장 우수한 ‘가’ 등급을 받았다.

하지만 경기 용인·충북 청주·경기 연천·서울 용산시설관리공단과 전남 장흥표고유통공사, 강원 속초·경기 이천의료원 등 7개 기업은 최하위 등급인 ‘마’ 평가를 받아 경영개선 조치를 받게 됐다.


자치단체가 사업소 형태로 직영하는 지방기업 중 상수도 분야는 서울시·화성시·광주시·창녕군이, 하수도 분야는 진주시, 공영개발사업은 전남도청이전사업본부가 각각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행자부는 지방공기업 경영평가를 위해 지난 4월부터 경영학 교수와 공인회계사 등 전문가들로 편성된 28개 평가반을 구성, 전국 168개 기업의 책임경영, 경영관리,사업운영, 고객만족 등의 분야에 대한 서면과 현지 평가를 실시했다.

행자부는 이번 평가 결과를 근거로 임원은 월 기본급의 150∼450%, 직원은 100∼300%의 성과급을 각각 차등 지급하고 꼴찌 등급을 받은 기관에 대해선 내년 초 다시 경영진단을 실시해 사업영역 조정, 조직개편 등 경영개선을 위한 경영혁신조치를 내릴 계획이다.

/ dikim@fnnews.com 김두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