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판탈롱타이츠 거리 활보…무릎길이 두꺼운 제품,비비안 판매량 66%증가


판탈롱타이츠가 인기를 끌고 있다. 판탈롱타이츠는 무릎길이의 두꺼운 스타킹.

짧은 치마와 잘 어울려 개성있는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고, 굵은 다리 등 신체적 결함을 감출 수 있어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

요즘 거리에 나가면 미니스커트에 판탈롱 타이츠를 신고 하이힐로 귀엽고 발랄한 분위기를 낸 젊은 여성들을 볼 수 있다. 벨벳소재 치마나 단정한 치마에 판탈롱 타이츠를 신어 개성있는 분위기를 낸 여성들도 많다.

또 어그부츠, 주름 부츠 등 발목을 덮는 스타일의 구두와 판탈롱 타이츠를 겹쳐 신는 여성들의 코디도 눈에 띈다.

실제 판탈롱타이츠의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비비안의 경우 9월과 10월 두 달 동안에만 7만5000족을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66%, 2002년 같은 기간보다 150%증가한 수치다.

종류도 다양해졌다.
지난 2002년 두 종류에 불과했던 판탈롱타이츠의 디자인은 다섯 종류로 늘어났다. 색상도 검정, 회색 뿐 아니라 빨강, 파란색, 아이보리 등으로 화려해졌다.

롯데백화점 본점 박미애 매니저는 “날씨가 점점 추워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판탈롱 타이츠를 찾는 여성들이 매우 늘어났다”며 “보온용이 아닌 패션 아이템으로 판탈롱타이츠를 찾는다는 점이 달라진 점이다”고 설명했다.

/ ck7024@fnnews.com 홍창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