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해외 플랜트수주 지원강화…輸銀·수출보험공사 금융부담 확대


해외플랜트 및 인프라 건설 수주업체에 대한 각종 지원책이 마련된다.

최근 산업자원부와 재정경제부, 건설교통부 등은 관계부처간 협의를 거쳐 ‘해외 플랜트·건설 참여확대방안’을 마련하고 12일 경제장관간담회를 통해 확정, 발표키로 했다.

우선 정부는 수출입은행과 수출보험공사를 통한 지원을 강화키로 하고 해외 프로젝트 리스크 정보를 교환하는 채널을 구축, 수출금융 위험에 대한 양 기관의 공동부담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이와관련 정부는 삼성물산이 추진중인 러시아 하바로프스크 정유공장 개보수 프로젝트에 대해 양측이 위험을 공동부담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정부는 국내외 수출신용기관이 대형 프로젝트에 대해 공동지원 체계를 구축, 수주 가능성을 높이고 위험을 분산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또한 외국 정부나 국제금융기구의 프로젝트 발주 동향과 기술 등 각종 정보에 대한 종합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는 한편, 현재 60억원 수준인 개도국 유망프로젝트에 대한 타당성 조사사업 지원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플랜트 기자재 업체의 해외시장 진출 촉진을 위해 해외 발주처 벤더등록을 정부가 지원하며 중소업체를 위해서는 단체 보증·보험제를 도입하고 원자재난에 따른 플랜트 제작 차질을 방지하도록 원자재 공동구매사업을 벌여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플랜트 발주국과의 이중 과세방지 협정체결을 통한 기업들의 조세부담을 완화하고 발주국의 외국법인에 대한 과다한 법인세 부과와 자국기업 우대 등 차별적 관행 및 제도를 개선할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