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실업률 상승·일용직 증가…10월실업자 77만명


경기하강으로 실업률이 1개월만에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고 일용직이 급증해 고용의 질이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경기침체 속에 건설경기가 경착륙할 경우 대규모 실업사태가 생길 것이라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자는 모두 77만2000명으로 전달보다 2만5000명이 늘었고 실업률도 3.3%로 전달보다 1%포인트 상승, 1개월만에 상승세로 반전했다.

특히 15∼29세 청년층의 실업자는 35만5000명으로 전달보다 2만9000명(0.5%포인트)이나 늘었고 실업률도 7.2%를 기록했다.

청년층 실업률은 지난 6월 7.8% 이후 7월 7.6%, 8월 7.3%, 9월 6.7%로 3개월 연속 하락추세를 보여오다 다시 상승세로 반전한 것이다.

지난달 취업자는 모두 2290만1000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44만9000명(2%포인트)이 증가했고 8월에 비해서도 9만2000명(0.4%포인트)이 늘어났다.

상용근로자는 777만6000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42만5000명(5.8%)이 증가했고 전달보다는 3만2000명(0.4%)이 늘어났다. 전체 임금근로자에서 상용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9월 51.7%에서 지난달 51.6%로 소폭 하락했다.
반면 일용근로자 비중은 9월 15%에서 10월에는 15.3%로 올라가 고용의 질의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용근로자는 모두 231만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20만6000명, 전달보다는 5만6000명이 각각 증가했다.

한편, 경제활동 참가율은 62.6%로 전월대비 0.3%포인트가 상승했고 지난해 10월보다도 0.6%포인트가 올랐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