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정부,사회적 일자리 대폭 늘려


정부가 ‘일을 통한 빈곤 탈출 지원정책’의 하나로 ‘사회적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회적 일자리 사업이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시장이 아닌 시민 사회가 주도해 실직 빈곤층에게 일자리를 주는 동시에 지역사회의 삶의 질을 높이는 효과도 내는 것을 뜻한다.

11일 노동부 등에 따르면 정부가 추진 중인 사회적 일자리 창출 대상은 복지�^교육분야 보조인력 등 외에도 여성�^문화분야 등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교육부가 주관한 장애 교육보조의 경우 그동안 일반 학교의 장애아동 학습을 지원하는 특수교육 보조원만 채용했으나 내년부터 장애인 유아 특수학교 종일반을 운영하는 전담 강사나 특수학교 방과후 교실 보조원 등도 새로 만든다.

환경부는 생태계 보전지역이나 습지보호지역 관리를 맡기는 일자리도 만든다.


또한 초등학교 저학년 방과후 교실 보조원이나 보육시설 연장·휴일반을 맡는 보육교사 지원인력, 대도시 저소득층 노인·장애인·질환자 방문 보건인력, 저소득층 가사·간병 도우미 등은 숫자를 올해보다 대폭 늘리게 된다.

아울러 초·중·고교를 방문해 교육하는 연극강사,영화나 국악 전공자의 학교 방문 강사,지역주민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생활체육 지도사 등도 새로 사회적 일자리에 포함시키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정부는 또 비정부기구(NGO)가 해당 분야나 지역 특성에 맞는 일자리 창출 사업을 제안하면 심사를 거쳐 사회적 일자리로 인정하고 경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