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수입원자재 가격지수 10월 사상최고 경신


원자재 수입가격지수가 고유가 영향으로 사상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

한국수입업협회는 12일 발표한 국제 원자재 수입 가격 동향자료에서 지난 10월 원자재 수입 가격지수인 코이마(KOIMA)지수(95년 12월=100)가 157.39를 기록, 지난 9월 하락세에서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9월 151.32보다 6.07 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지난 7, 8월에 이어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품목별로는 소맥, 원당, 원유, 금, 천연고무, 고지, 원피, 나프타, 프로판, 파라자일렌, 메탄올, 카프로락탐, 양모, 원면, 선철, 고철, 전기동, 알루미늄, 니켈 등 19개 품목이 상승세를 나타냈다.
반면 대두, 커피, 팜유, 펄프, 에틸렌글리콜, 빌레트, 연 등 7개 품목은 하락했다.

옥수수, 철광석, 유연탄, 슬랩 등의 4개 품목은 보합세를 보였다.

수입업협회 관계자는 “유가가 강세를 보이며 다른 원자재들까지 동반상승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올초와 같은 중국의 대량 원자재구매 움직임이 발생한다면 제2의 원자재 파동까지도 우려된다”면서 “원유의 경우 겨울철 난방유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재고에 대한 우려감이 시장에 반영된 데다 나이지리아 석유 노동자들의 파업사태로 인해 가격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 yih@fnnews.com 유인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