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 문정동‘동남권 유통단지’본격조성



서울 송파구 문정동 280번지 일대에 동남권유통단지가 조성된다.

서울시는 14일 이 일대 15만6000여평을 ‘서울동남권유통단지’로 지정·고시하고 SH공사(옛 서울도시개발공사)를 사업 시행자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조만간 토지보상 절차에 들어간 뒤 내년 상반기에 환경·교통·재해 영향평가와 실시계획 인가 등을 거쳐 부지 조성 공사에 착공할 계획이다.

유통단지는 의류 및 전자·전기·조명·산업용재·신발 등 서울 청계천 상인들을 위한 이주상가 단지와 화물취급장, 집배송센터, 창고 등이 들어설 물류단지 그리고 복합 상업단지 등 크게 3개 단지로 나뉘어 오는 2007년까지 개발된다.

시는 부지 조성비 4500억원과 도로개설 등 기반시설 조성비 2400억원 등 약 1조6700억원에 달하는 사업비를 민자유치를 통해 조달할 방침이다.
일부 기반시설에는 시비와 국비가 투입된다.

앞서 시는 지난 8∼9월 청계천 상인들을 대상으로 유통단지 이주 희망자를 모집한 결과 6000여명이 이주신청을 했으며 ‘청계천 상가 이주심의위원회’ 심사를 거쳐 업종과 대상자를 올 연말까지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시는 유통단지가 들어서면 동남권 지역의 물류시설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등 약 2조23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만9300명의 고용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lhooq@fnnews.com 박치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