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역대 대통령 LA방문 행태 ‘각양각색’


【로스앤젤레스(미국)=박희준기자】로스앤젤레스를 방문한 역대 4명의 대통령들은 각양각색의 방문행태를 보였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난 85년 4월24일 LA땅을 밟았다. 한·미 정상회담차 워싱턴으로 가던중 LA에 들른 전 전대통령은 다음날 새벽 전격적으로 ‘8가 식당’이라는 한 음식점을 찾아 교포들과 담배를 피우면서 담소를 나눴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노태우 전 대통령은 89년 10월18일 한·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하던 길에 LA에서 하룻 밤을 보냈다. 노 전 대통령은 동포 리셉션에 참석, 동포들의 민원에 ‘잠자코’ 귀만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93년 11월17일과 96년 9월3일 LA를 각각 방문했다. 특히 김 전 대통령은 96년 방문 때는 도착당일 폭염도 아랑곳하지 않고 조깅을 하며 건강을 과시했다. 특히 다음날에는 사진촬영을 의식한듯 운동장을 예정보다 몇바퀴 더 돌았다는 후문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98년 6월12일 국빈 방문 마지막 날 LA를 방문했다. 이곳에서 김 전 대통령은 ‘동지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은 교민들이 이른바 ‘줄대기’를 하지 않는 등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도 각계 각층의 한인들을 만났다는 점에서 ‘내실’이 있었다는 평가. 우선 ‘숙소’에서 많은 교민을 만났다.
동포간담회에서는 70세 노인(홍명기 밝은미래재단 이사장)에서 8세 아동(이현우군) 등 350여명들과 만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우리나라의 수출 증대에 앞장서고 있다”며 치하했다.

또 미국 주류사회에서 활약하며 명성을 얻고 있는 한인 2세 영화 및 문화계 인사들도 만났다. 노대통령은 영화제작사인 랜드 마크 글로벌의 조이 킴 대표, 제이 킴 패러마운트 영화사 수석 부사장 등 한인 2세 영화·문화계 인사들에게는 “한국 문화산업의 세계화를 위해 미국 주류시장의 진출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한국 문화산업과 문화부 등과의 네트워킹을 제안하기도 했다.

/ john@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