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 노동장관 전공노 중징계,26일 총파업 강경대응


정부는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의 파업과 관련한 중징계 방침은 변함이 없으며 오는 26일 민주·한국 등 양대노총의 총파업에 강경하게 대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환 노동부 장관은 17일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전공노의 집단 행동은 무리한 파업이었다”고 지적한 뒤 “공무원노조법안이 이번 국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장관은 비정규직 법안과 관련, “민주노총이 오는 26일 파업을 예고하고 있고 한국노총도 가세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파업은 실정법상 명백한 불법행위이기 때문에 파업을 강행할 경우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비정규직법 관련 정부안 뿐만 아니라 노동계의 입장을 그대로 반영한 법안도 함께 제출돼 있다”면서 “시대착오적인 총파업 등의 방식이 아닌 국회 안팎에서의 토론과 설득을 통해 자신들의 입장을 관철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관은 아울러 “전공노의 이번 파업은 법안에 대해 동의했던 정부와의 약속을 깬 굉장히 실망스런 행위”라며 “(노동)운동의 생명은 도덕성과 정직성인데도 이를 벗어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