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200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1∼4교시 수험생·교사 반응


17일 일제히 치러진 200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수험생들은 언어 영역은 다소 쉬운 반면 수리 ‘가’형과 외국어 영역은 약간 어렵게 느낀 것으로 평가됐다.

4교시 탐구 영역의 경우 대체로 모의고사 수준과 비슷하다는 평가가 많았다.

언어 영역에서는 지난 6월과 9월 두차례 실시된 모의고사와 비슷하거나 약간 쉽게 출제됐다고 수험생들은 입을 모았다.

상문고 3학년 윤모군은 “시간이 모자라 문제를 모두 풀지는 못했지만 난이도는 6월, 9월 모의고사 때와 비슷했던 것 같다”고 말했고, 개포고에서 수능시험을 본 한 여학생도 “언어영역 시험이 무난했으며 예상보다는 어렵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선 교사들은 언어 영역의 난이도가 9월 모의고사 수준과 비슷하거나 약간 낮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이원희 잠실고 교사는 “단어와 문법, 어휘 등 교과과정을 착실하게 공부했던 학생들은 언어영역 시험이 무난했을 것”이라며 “다소 평이하게 출제된 만큼 점수가 올 라갈 것 같다”고 분석했다.

수리 영역의 경우 대체로 모의고사와 난이도가 비슷한 것으로 평가되는 가운데 수리 ‘가’형은 약간 어려웠고 ‘나’형은 예년이나 모의고사 수준과 비슷한 것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까다로운 문항이 2-3문제 가량 출제돼 학생들의 ‘체감 난이도’가 엇갈리고 있고 수리 ‘가’형과 ‘나’형 여부에 따라서도 평가가 다소 엇갈리는 분위기다.

수리 ‘가’형을 택한 용산고 3학년 송모군은 “모의고사와 비교할 때 문제 유형은 비슷했지만 함수나 2차곡선 같은 특정 문제 몇 개가 쉽게 풀리지 않았다”며 “전반적으로 모의고사 때보다 어렵게 느껴졌다”고 평가했다.

반면 수리 ‘나’형을 택한 장충고 3학년생 정모군은 “난이도가 지난 6월 모의고사와 비슷했고 9월 모의고사보다는 조금 쉬웠던 것 같다”며 “처음 본 문제유형도 있었고 수열 부분도 어려웠지만 전반적으로 평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수리 ‘나’형을 택한 재수생 박모(25)씨도 “지난 6월, 9월의 모의고사와 비슷한 수준인 것 같다”고 말했다.

석관고 왕규채 교사는 “6월이나 9월 모의고사와 비슷한 수준”이라며 “다만 2∼3문제는 생각을 해야 하는 문항이 있어 다소 어려웠다고 느끼는 학생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3교시 외국어(영어) 영역은 대체로 6월.9월 모의고사와 비슷한 수준이거나 조금 까다로웠다는 평가다.

신광여고 졸업생 정모양은 “문법 문제가 까다롭고 많아 쉬운 것 같지는 않았다”고 말했고, 배화여고 배모양은 “난이도는 9월 모의고사와 비슷했다. 새로운 유형의 문제는 거의 나오지 않은 것 같다”고 평했다.

4교시 탐구영역에서는 대체로 모의고사와 비슷하다는 평가가 많았지만 화학2 등 일부 선택과목은 까다로웠다는 반응도 없지 않았다.

사회탐구를 선택한 재수생 김동균군은 “대체로 모의고사와 난이도가 비슷했는데 일부 문제는 생소한 용어도 보였다”고 말했다.
상문고 이모군도 “9월 모의고사와 비슷했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과학탐구를 선택한 청담고 박모양은 “모의고사와 비슷한 수준이었고 특별히 쉽거나 어려운 문제는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용산고 송모군은 “6월, 9월 모의고사보다 조금 어려웠던 것 같다”며 “화학1은 크게 어렵지는 않았는데 맞고 틀린 것을 고르는 문제 유형에서 기존 문제집에 없는 유형이 나왔고 선택과목인 화학2는 모의고사보다 많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 dikim@fnnews.com 김두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