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투기요인 있을땐 개입”…이부총리 시장에 강력 경고



최근 급락하고 있는 환율에 대해 정부가 강력한 구두개입 메시지를 외환시장에 보냈다. 그러나 이같은 정부의 메시지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이 계속 하락, 모처럼 구두개입을 한 정부를 무안케 했다.

이헌재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18일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가진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외환시장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으며 투기요인에 의해 (시장이) 크게 변동하는 경우에는 그냥 두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부총리의 발언이 나온 뒤 일시적으로 원·달러 환율 하락세가 멈칫했으나 달러 공급이 쏟아지면서 다시 하락폭이 깊어졌다.

이부총리는 또 외환시장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지만 정부가 환율변동에 대해 특정 방향을 의도하고 있지는 않다”면서 “한가지 분명한 것은 정부가 환율을 놓고 정책지표로 쓰지는 않겠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욱이 장기적으로 현재 우리 환율의 고저를 말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부총리는 “일부에서 최근의 환율급락을 놓고 환율 하락이 수출에 미치는 영향보다 내수촉진에 주는 효과가 단기적으로 더 클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며 “그러나 환율등락에 따른 영향을 성급하게 말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이부총리는 우리나라의 거시경제가 전환기적 위기 상황에 있다고 진단하고 “벤처시장이 다시 태동하고 있어 벤처기업 종합대책을 조속히 마련, 내년을 벤처기업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