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소호대출 연체율 ‘비상’…10월 은행권 0.3%P늘어 연중최고


은행이 개인사업자에게 빌려준 소호(SOHO)대출 연체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18일 지난 10월말 현재 은행권의 소호대출 잔액은 90조9000억원으로 이중 3.2%인 2조9000억원이 연체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호대출 연체율은 지난 1·4분기 2.9%, 2·4분기 2.4%, 3·4분기 3.0%(잠정)에 이어 10월들어 전월보다 0.3%포인트가 상승하면서 연중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경기침체가 좀처럼 회복기미가 보이지 않는데다 성매매특별법이 본격 시행됨에 따라 서비스업의 침체국면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도 10월들어 전달에 비해 0.2%포인트가 상승한 2.8%를 기록, 다시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기업 연체율은 지난 4월 이후 6개월째 0.4%를 유지했다.

이에 따라 은행의 전체 기업대출 연체율은 9월말 2.3%에서 10월말 2.5%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분기초에는 분기말 효과가 사라지면서 연체율이 다시 올라가게 마련이나 이번 결과는 예상치를 다소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