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수소 스쿠터’ 시험운전 성공…삼성엔지니어링·KIST 공동개발


수소로 움직이는 스쿠터가 국내에서 처음 개발돼 시험운전에 성공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연계해 수소 저장기술을 개발, 이를 스쿠터에 적용해 시험운전한 결과 6ℓ의 수소연료로 140㎞를 주행하는 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주행결과 기존 니켈-카드뮴 전지(Ni-Cd)에 비해 연료 주입시간(5분)이 짧고 주행거리도 3배 이상 확대됐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이번에 개발된 수소 저장기술은 붕사(硼砂, borax)에 수소를 첨가한 수소화합물인 소듐보로하이드라이드(NaBH₄)에 물을 섞은 수용액을 연료탱크에 저장한 뒤 촉매반응을 통해 원하는 양의 수소기체를 발생시켜 동력으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향후 자동차나 스쿠터의 연료전지외에도 노트북PC, 휴대전화 등의 배터리로도 사용할 수 있어 활용범위가 넓고 경제적 파급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붕사는 전세계적으로 매장량이 3억t에 불과하고 생산지도 티베트 등에 한정돼 있는 데다 NaBH₄의 연간 생산량도 1만t에 그쳐 ㎏당 가격이 5만원으로 석유에 비해 5배 정도 비싼편이다.


이에 따라 연료로 사용된 이후 남은 붕사를 재생하는 기술개발을 통해 가격을 낮춰 경제성을 확보하는 것이 이번 수소 연료전지의 상용화에 최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과기부 수소에너지 사업단은 현재 붕사의 재생기술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유용호 삼성엔지니어링 기술연구소장은 “해외에서도 밀레니엄셀과 다임러크라이슬러 등이 자동차 등에 수소연료 기술을 개발중”이라면서 “이번 수소연료 스쿠터 개발을 통해 국내 기술이 세계적 수준에 도달했음을 확인하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