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대통령-여야대표 25일 만찬…남미순방외교 설명


노무현 대통령은 오는 25일 오후 3부 요인과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 아·태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및 남미 3개국 순방성과를 설명하고 국정운영 협력을 당부하기로 했다.


이병완 청와대 홍보수석은 22일 브리핑에서 “노대통령이 순방외교로 이뤄진 경제통상 외교의 성과와 한·미 정상회담 등 정상외교 결과를 설명하고 국정운영에 협력해 줄 것을 당부하기 위해 3부요인·여야대표 만찬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나라당과 민주노동당, 민주당, 자민련 등 4개 야당은 모두 노대통령의 만찬 초청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따라 노대통령과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는 비록 단독회동은 아니지만 박대표 취임 이후 첫 공식회동을 갖게 된다.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