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환율방어 발권력 동원 검토…이부총리·박총재 회동 공동대응 시사



정부가 한국은행에 ‘발권력’을 통한 강력한 환율방어를 주문하고 나섰다. 바닥을 모르고 떨어지는 원·달러환율을 잡기 위해 정부가 사실상 최후의 수단을 강구한 셈이다.

재정경제부와 한국은행 관계자는 22일 이헌재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과 박승 한국은행 총재가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긴급 조찬회동을 갖고 연일 급락세를 보이고 있는 원·달러환율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재경부 국제업무정책관을 지낸 권태신 청와대 정책비서관(1급)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경부와 한은은 회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지만 재경부 관계자는 “이부총리가 박승 총재에게 환율하락을 막기 위해 과감하고 적극적인 환율정책을 주문했다”며 “이는 발권력 동원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한국은행도 이를 인정하는 분위기다. 한은 고위 관계자는 “발권력이란 단어를 확대해석할 필요는 없다”면서 “(환율) 하락속도가 정상이 아닌만큼 적절한 조치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재경부가 한은에 강력한 시장개입을 요청하고 나선 것은 이미 환율방어를 위해 필요한 ‘실탄’인 외국환평형기금이 소진된 상황이어서 한은에 긴급 구호요청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외환시장 안정용인 외국환평형기금채권 발행한도는 18조8000억원으로 이날 발행된 1조원을 포함해 이미 17조원을 쓰고 1조8000억원이 남아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지난 2001년 발행돼 이달 말에 만기가 돌아오는 3년만기 외평채 1조2000억원을 상환해야 한다. 따라서 사실상 외환시장 안정용 채권은 바닥난 것이나 다름없는 상태다.

시장개입 여력이 없는 정부 입장에서 환율 하락세가 가파르게 진행되는 상황을 두고 볼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한은에 마지막 카드라 할 수 있는 발권력 동원을 주문한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특히 지난 주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선진 20개국(G20) 회담에서 달러약세를 저지하기 위한 이렇다 할 대책이 나오지 않은 것도 정부의 이같은 움직임을 부추긴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따라 향후 한은의 시장 개입 시점과 강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시장에서는 1차 방어선으로 여겨지는 1050원선에 근접하는 시점에서 방어에 나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ucool@fnnews.com 유상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