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삼성카드 해외ABS 4억弗 발행…홍콩 HSBC와 차환계약


삼성카드가 이달 초 3억달러 규모의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을 신규 발행한데 이어, 또다시 4억달러 규모의 해외ABS 차환 발행에 성공했다.

삼성카드는 23일 홍콩에서 홍콩상하이은행(HSBC)과 총 4억달러 규모의 해외ABS 차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존 발행계약은 해외평가사들로부터 ‘A’ 등급을 취득한 후 해외 보증보험사의 지급보증을 받아 발행됐으나 이번 차환계약은 외부 지급보증 없이 양도자산인 신판채권(일시불, 할부, 현금서비스)만을 담보로 해외 신용평가 기관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사와 무디스(Moody’s)사로부터 ‘Aa3/AA-’ 등급을 획득했다.


기존 ABS는 2년 전 LIBOR+0.55%포인트가 가산된 금리로 발행됐으나 이번 차환발행의 금리는 현재 연 2.9% 수준인 런던은행간금리(LIBOR)에 0.66%포인트가 가산(만기는 2년)된다.

메린린치와의 신규 ABS발행 계약에 이어 세계 유수의 금융기관인 HSBC를 투자자 및 주간사로 ABS 차환발행에 성공함으로써 삼성카드는 신용도 제고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최근 국내외 투자자들의 신규 ABS 발행 제의가 잇따르고 있어 향후 장기 저리 자금 조달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pdhis959@fnnews.com 박대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