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주간 물가]감자·배추·무값 내려


감자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24일 농협 하나로 클럽 양재점에 따르면 공급이 풍부한 감자(1㎏)는 지난주보다 300원 떨어진 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채소류의 가격 안정세도 이어지고 있다.

배추(포기)는 지난주보다 100원 내린 750원, 무(개)는 지난주보다 100원 내린 500원에 가격이 형성됐다. 대파(단)는 공급량이 늘면서 지난주보다 200원 내린 700원에 팔리고 있다.

애호박(개)과 백오이(개)의 가격은 지난주와 같은 1000원과 350원이다. 반면, 소비가 활발해진 상추(100g)는 지난주보다 50원 오른 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배(7.5㎏, 10개)도 지난주와 같은 2만2500원, 사과(5㎏, 17개)는 지난주보다 500원 내린 2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단감은 공급량이 줄어들면서 가격이 조금 올랐다. 단감(100g)은 지난주보다 30원오른 350원이다.

닭고기(851g)는 지난주와 같은 4510원, 돼지고기(삽겹살, 100g)는 지난주보다 20원 내린 1390원에 거래되고 있다.

/ ck7024@fnnews.com 홍창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