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주식은 저축이다-주식투자]‘가치주’장기투자 고수익 ‘예약’


#사례 1=10년 만기 개인연금에 장기 투자한 김씨

지난 94년 투신사에 다니던 대학동창의 권유로 주식형 개인연금상품에 가입한 회사원 김대성씨. 투자 시작후 10년이 흐른 지금 그는 자신의 투자성적표에 대체로 만족스러워 하고 있다.

지난 94년 8월 이후 김씨가 매달 110만원씩 총 122개월(2004년 9월말 현재) 동안 납입해온 투자 원금은 모두 1억3420만원. 현재 평가금액은 2억7590만원으로 불어났고 누적 수익률도 105.58%에 달하고 있다. 연평균으로 따졌을 때 10%를 웃도는 수익률로 같은 기간 종합주가지수가 945포인트에서 830포인트대로 10% 이상 하락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두드러진 수치다.

#사례 2=인덱스펀드에 3년간 장기 투자한 윤씨

자영업을 하는 윤지섭씨. 그는 지난 2001년 종합주가지수가 500포인트대까지 추락하자 주식투자에 나서기로 마음 먹는다. 직접투자의 경험이 없던 윤씨는 펀드가입을 통해 간접투자에 나서기로 하고 증권사 판매창구를 찾았다. 윤씨는 기존 액티브형 펀드에 비해 운용수수료가 저렴하고 비교적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증권사 직원의 설명에 A투신사의 인덱스펀드 상품을 선택했다.

최초 가입시점인 2001년 3월 이후 3년 반이 흐른 현재(2004년 9월말 기준) 그가 가입한 상품은 비교지수(벤치마크)인 코스피200 보다 15% 가까운 초과 수익률을 기록중이다. 이기간 동안 윤씨의 투자원금은 2500만원에서 4178만원으로 67% 이상 불어난데 비해 같은 기간 코스피200은 52% 상승하는데 그쳤다.

◇주식형 개인연금, 장기주식 투자의 대표적 성공사례=앞서 밝힌 두사례는 모두 장기 투자를 통한 주식투자 성공담들이다. 이 가운데 최근 10년 만기도래가 잇따르고 있는 주식형 개인연금 상품의 경우 10%대에 달하는 만기수익률로 척박한 국내 장기 주식 투자 시장의 대표적 성공사례로 꼽히고 있다.

24일 자산운용업계에 따르면 지난 16일 현재 한국투신의 주식형 개인연금의 수익률이 12∼13%대를 기록중인 것을 비롯, 대한투신과 푸르덴셜자산운용 등의 주식형 개인연금의 수익률도 낮게는 6%대에서 높게는 10%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적립식으로 운용되는 개인연금은 매달 일정액을 투자하기 때문에 투자시점이 장기간 분산되면서 매입단가가 낮아지게 되는 효과, 즉 달러코스트에버리징 효과를 누릴 수 있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다만 초창기 발행된 대부분의 주식형 개인연금 상품들은 주식편입비중이 50%를 밑돌았던 만큼 주식편입비중이 좀 더 높았더라면 투자수익도 더 컸을 것이란 게 자산운용업계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최근 3년간 주식형 펀드 채권형 수익률 크게 웃돌아=비단 개인연금 상품의 예를 들지 않더라도 장기 주식 투자시 은행적금이나 채권형 상품보다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사실을 뒷받침할만한 자료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한국펀드평가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으로 설정 이후 3년 이상 경과한 주식고편입(주식편입비중 60% 이상)유형 펀드들의 누적 수익률은 설정 첫해 6.50%에서, 둘째해 34.07%로 급증했고 세번째 해에는 68.75%까지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 펀드의 연평균 수익률은 23%대로 같은기간 연평균 수익률이 5% 초반에 그친 채권형펀드나 4%대 초반인 머니마켓펀드(MMF)의 수익률을 크게 웃돌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지난 99년을 정점으로 국내에서도 저금리 기조가 자리잡기 시작하면서 주식형 상품이 채권형 상품의 수익률을 지속적으로 웃돌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세이고배당장기증권저축, 미래인디펜던스주식형, 템플턴그로스주식형 등 국내 대표의 장기 펀드들의 연평균 수익률이 40∼58%대에 육박해 장기 주식 투자의 효용성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장기주식투자 대상 ‘가치주’로 제한해야=증시 전문가들은 그러나 장기 주식투자를 통해 기대했던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선 한가지 조건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장기 투자 대상이 현재 실적이 좋은 종목일뿐 아니라 향후 성장 가능성도 높은 ‘가치주’여야 한다는 점이다.

강방천 에셋플러스 투자자문 회장은 “장기 주식투자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투자 대상 선정이 중요하다”며 “이런 의미에서 투자 종목은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은 가치주로 제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만약 실적이나 전망이 불투명한 종목에 대해 장기투자를 할 경우 가치주에 대해 단기 투자를 한 것만도 못한 투자성과를 얻을 수 있다”며 “종목선택에 자신이 없을 경우 투자정보의 양과 질적인 면에서 우위에 있는 간접투자 방식을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 dskang@fnnews.com 강두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