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성급한 신용평가로 경제 더 악화”…WP “도미니카,등급 하락후 파산 가능성”


세계적인 신용평가 회사들이 한 나라의 신용등급을 강등하면 바로 그 때문에 그 나라의 경제 사정이 더 나빠지는 부작용이 종종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지가 23일(현지시간) 지적했다.

포스트지는 캐나다와 도미니카의 사례를 자세히 소개하면서 “일본과 한국도 최근 몇년간 신용평가 하향조정의 경제적 부작용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스트지는 무디스·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피치 등 3대 신용평가사들을 해부, 이들의 개혁 필요성을 주장하는 시리즈 기사를 싣고 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지난 90년대 남미에서 가장 급성장한 나라 가운데 하나로 꼽히던 도미니카는 도로·상수도 건설 자금을 조달할 목적으로 2001년 9월 처음으로 국제시장에서 국채를 발행하기 위해 이들 회사에 신용평가를 의뢰했다가 다소 투기성이 있는 등급인 ‘Ba2’를 받는 바람에 자금조달이 어려워지고 그에 따라 신용도가 더 나빠지는 악순환을 겪었다.

당시 무디스와 S&P가 매긴 신용등급에 대해 도미니카는 중앙은행의 외환보유고에만 초점을 맞추고, 90년대 10년간의 경제활력 요소를 간과한 것이라고 불만을 제기했다.

도미니카는 두 회사에 신용평가 비용으로 각각 10만달러를 지불했었다.

그러나 지난해 20억달러 규모의 은행사고까지 겹쳐 지난해 가을엔 도미니카의 신용등급이 ‘매우 투기적’인 수준으로 추락하고 말았다.

이에 따라 도미니카의 경제사정은 더 악화되고, 그 결과 주요 신용평가 회사들은 올해 도미니카에 대해 파산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경제 전문가들은 “도미니카 경제가 나쁘기는 하지만 아르헨티나 같은 나라들에 비하면 최악의 상황은 아니다”라면서 신용평가 회사들의 도미니카 신용등급 하향조정이 과잉·경솔했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신용평가사들은 신용도 평가가 경제적 문제의 원인이 아니라 그 문제를 반영하는 것일 뿐이라고 반박하고 있다고 포스트지는 전했다.

포스트지는 무디스와 S&P의 신용평가를 받은 나라가 지난 90년 68개국(무디스 33개국, S&P 35개국)에서 2002년엔 202개국(무디스 109개국, S&P 93개국)으로 급증했다면서 “이들 신용평가사의 국제 경제·정치적 영향력이 외부 견제 없이 막강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