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업체 직원 이라크 못간다



테러위협 증가 등으로 건설업체 직원의 이라크 입국이 금지된다.

정부는 24일 국내 건설업체 직원들이 공사 수주 등을 위해 이라크 입국을 시도할 경우 테러 위협 등을 고려해 이라크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무단입국시 해외건설업 미신고자는 형사고발하고 해당자는 출국금지하며 앞으로 해외건설업 운영과 관련한 일련의 정부 지원대상에서 배제하는 한편, 관련 법규위반 사항을 조사해 필요시 처벌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건설업체들은 해외건설업신고에 이어 이라크 입국 15일전 세부여행일정과 입국 예정자를 건설교통부에 통보하고 입국 10일전 입국자에 대한 전쟁지역 상해보험 등 안전보험 가입 확인서 제출, 안전대책 협의 등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

때문에 이번 조치는 이라크 무단입국을 통한 업계의 무리한 공사수주 관행에 제동을 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대테러 실무위원회를 열고 철수 권고에도 이라크 체류를 고집하고 있는 건설근로자 문제를 집중 논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이준규 외교통상부 재외국민영사국장이 밝혔다.

이국장은 “정부는 이라크 정국이 안정되고 치안상황이 호전돼 제한적인 입국이 가능해질 때까지 이 조치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해를 당부했다.

한편 김대중 전 대통령의 수행비서 출신으로 지난 2002년 ‘최규선 게이트’ 당시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하면서 대통령 일정을 최씨에게 알려줘 구설에 올랐던 이재만씨가 부사장 겸 대표이사로 있는 한 건설업체가 병원공사 수주를 위해 이라크 아르빌 주변지역에 7명의 직원을 거주시키면서 정부의 철수권고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정부는 밝혔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