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김치 종주국,수입이 수출 앞질러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김치 종주국인 우리나라가 수출보다는 수입을 더 많이하는 나라가됐다.

25일 관세청에 따르면 김치 수입물량은 올들어 10월까지 5만7892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8% 증가했다.

김치 수입은 금액면에서도 2275만7000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208% 급증했다.

반면 김치 수출물량은 올해 1∼10월 2만8160t으로 수입물량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김치 수출물량은 3만3064t으로 수입물량(2만8707t)을 웃돌았다.

관세청 관계자는 “수입 김치는 전량 중국산”이라며 “2002년에는 김치 수입이 1042t에 불과했으나 식자재업체와 요식업소 등 대량 수요처가 확대되면서 지난해부터 중국산 김치 수입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농산물 작황이 전반적으로 호조를 보이면서 지난해 큰 폭으로 수입이 증가했던 김장재료 수입은 주춤하고 있다.

지난해 360% 급증했던 배추 수입은 올해 1∼10월 5203t으로 2002년 같은 기간에 비해 41% 감소했고 양파 수입도 3만1239t으로 42% 줄었다.

그러나 마늘 수입은 4만2000t으로 107%, 소금 수입은 6만7000t으로 81% 증가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