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 서초 반포지구 재건축 용적률 230% 결정]조합원 부담늘고 평형은 줄어


대표적인 고밀도 재건축단지인 서초, 반포지구 용적률이 230%로 결정됨에 따라 사업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일단 해당지역 주민들은 이같은 용적률이 만족스럽지 못하지만 다른 대안이 없기 때문에 수용할 수 밖에 없다는 분위기다.

특히 용적률을 놓고 서울시와 계속 대립하다가는 사업추진이 더 늦어질 수 밖에 없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조합원에게 돌아 올 수 있다는 점도 크게 작용했다. 하지만 당초 요구했던 250%에 비해서는 못미치는 수준이어서 조합원 부담이 늘어나거나 갈수 있는 평형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수용 분위기가 대세=서초, 반포 고밀도지구 주민들은 이번 서울시의 결정에 대해 ‘시원섭섭하다’는 반응이다. 당초 서울시가 제안했던 용적률 220%보다는 10% 포인트가 올랐지만 주민들이 요구했던 250%보다는 훨신 밑돌기 때문이다.

반포지구 재건축조합 관계자는 “아직까지 주민들 반응을 모두 체크한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이 언제 사업이 추진되는지에 대해 궁금해 하고 있다”며 “해당 단지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되고 나면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초지구 조합 관계자도 “서울시가 3종지구 용적률 최대 상한선인 250%에 맞추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린 결정같다”며 “최선은 아니지만 차선책으로 받아들이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고밀도지구의 경우 기존 용적률이 180∼200%이기 때문에 거의 다 일대일 재건축으로 조합원 몫의 아파트도 2∼3평형 밖에 늘어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반응은 같은 고밀도 재건축지구인 송파구 잠실지구도 비슷하다.잠실 재건축조합 박춘남 사무국장은 “대부분의 주민들은 재건축이 지연되는 것이 싫기 때문에 받아들이고, 빨리 추진하자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공원용지 기부채납이 변수=재건축을 추진하면서 적용되는 공원용지 기부채납에 따라 용적률이 최대 20∼30%까지 차이가 날 수 있다. 현재 주거지역 등에서는 전체 부지면적에서 기부채납한 공원용지 비율에 따라 용적률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

서초지구 우성1차 재건축 관계자는 “전체 부지에서 공원기부 채납용지는 최대 10%이지만 그렇게 많은 용지를 기부채납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큰 도로를 끼고 있는 단지는 공원과 시설용지로 묶어 함께 기부채납을 할 수 있어 최대 270%까지는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 역시 조합원의 의견수렴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실현 가능성은 불투명하다”고 진단했다.

◇조합원 부담 늘어나=기대했던 용적률보다 밑돌아 조합원 부담이 늘어나는 것은 불가피하게 됐다.

잠실지구 박춘남 사무국장은 “평당 분양가가 2000만원, 건축비 500만원으로 계산할 경우 잠실은 용적률이 10% 오르내리는데 따라 1300억원이나 차이가 난다.
당초 250%에서 20% 포인트가 줄어 2600억원의 기회비용이 없어지는 셈이다”고 말했다.

34,35,36평형인 잠실 고밀도지구는 40,41,42평형으로 재건축하고, 일반분양분은 전용면적 25.7평의 국민주택 규모로만 지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도컨설팅 임달호 사장은 “조합원들의 부담도 늘겠지만 규모도 당초 예상했던 평형보다 줄 수 도 있다”며 “용적률 230%가 적용되면 평형 증가는 많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 shin@fnnews.com 신홍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