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수출 4000억달러 2010년까지 달성”…노대통령 무역의날 치사



노무현 대통령은 제41회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2010년까지 수출 4000억달러, 무역 8강을 달성하고 국민소득 2만달러 시대로 진입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기념식에는 노대통령을 비롯해 이희범 산업자원부 장관 등 각계 인사 1100여명이 참석했다. 노대통령은 치사를 통해 “반드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정부부터 혁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대통령은 “반도체와 디지털가전, 조선, 철강, 자동차 등 수출의 주력산업은 신기술을 접목해 고부가가치화하고, 10대 차세대 성장동력에 대해서는 산·학·관 협력을 강화해 조기에 산업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희범 장관은 기념사에서 “지난 64년 수출 1억달러 달성을 기념해 무역의날을 제정한 이후 40년만에 수출 2500억달러, 교역규모 5000억달러라는 경이적인 실적을 기록했다”면서 “기업의 수출 애로를 타개하고 무역인프라 확충 및 해외시장개척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수출유공자 819명에게 훈·포장 및 정부표창이 수여됐으며, 1191개의 수출업체에 수출의 탑이 각각 수여됐다. 하이닉스반도체 우의제 대표 등 6명이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케이씨 박주봉 대표 등 8명이 은탑산업훈장, 폴리미래 조진욱 대표 등 10명이 동탑산업훈장을 각각 수상했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