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조각가 ‘권진규미술관’ 여주에 세운다…하이트맥주 박문덕회장


박수근·이중섭과 더불어 한국 근대미술의 3대 거장이라 할 수 있는 조각가 권진규(1922-73)는 작업실에서 ‘인생은 공(空),파멸‘이라는 마지막 글을 남기고 스스로 이 세상을 떠난 비운의 예술가다.

한국 미술사에서 근대 조각을 완성하고 현대 조각의 문을 연 것으로 평가받는 그는 흙을 사용한 테라코타와 옻칠 기법을 원용한 건칠(乾漆)로 독창적 양식을 개척한 인물.

그의 미술관이 여주에 세워진다.

2007년 완공 예정인 ‘권진규미술관’은 하이트맥주 ㈜ 박문덕회장이 미술문화재단을 설립,계열사가 운영하는 경기 여주 블루헤런 골프클럽 주변부지에 미술관을 짓고 운영할 계획이다.

테라 코타,목조,브론즈 등 조각작품 120여점과 회화 드로잉 각종자료 유품등 등 총 200여점이 전시된다.이중 조각작품 120점은 작가의 여동생 권경숙(77)씨가 기증하기로 했다.

설계는 프랑스의 세계적인 건축가 장-미셸 빌모뜨(Jean-Michel Wilmotte)가 했다. 미술관은 내년 봄 착공예정으로,3천여 평의 대지에 건평 500평규모의 활모양 건물을 짓는다.

권진규의 대표작으로는 테라 코타 여인흉상 ‘지원의 얼굴’, ‘자소상’, ‘춘엽니’, ‘손’, ‘마두’와 부조 ‘작품’, ‘서커스’, 목조조각 ‘보살입상’ 등이 있다.

미술 컬렉터로도 유명한 박회장은 개인 소장자로는 가장 많은 20여 점의 권진규 작품을 소장해 왔다.
그는 미술관 주변에 작가들의 작업공간 등이 어우러진 문화촌을 만들고, ‘권진규미술상’ 제정과 자료집 발간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권진규 미술관’이 건립되면 이미 양구에 세워진 박수근 미술관과 서귀포시에서 운영 중인 이중섭미술관과 함께 새 문화명소로 자리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작가가 1959년 일본에서 귀국한 뒤 작품활동을 해왔던 서울 성북구 동선동의 작업실은 30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가, 지난 2월 서울시가 문화재로 지정했다.

/ jjjang@fnnews.com 장재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