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윤리경영벤처에 자금대출·코스닥등록심사시 인센티브 제공


앞으로 일정 수준의 윤리경영기준을 충족시키는 벤처기업에겐 각종 자금대출,코스닥등록 등을 위한 심사에 가점을 부여받게 된다.

벤처기업협회는 2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김일섭 벤처윤리위원장,허노중 코스닥위원장,장흥순 벤처기업협회장,신용보증기금 및 기술신용보증기금 관계자 등 주요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벤처기업윤리위원회 확대간담회를 갖고, 벤처업계에 윤리경영바람을 확산시키는것이 시급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이를 위해 윤리경영을 하는 벤처기업에 다양한 인센티브를 주는 등 벤처인들의 인식을 환기시켜 나가기로 했다.

그 구체적인 실천방안으로는 관련기관들로부터 전문가를 차출해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여기서 윤리평가모델을 개발한 다음 이를 각 기관이 다양한 심사에 공통으로 적용키로 했다.


이에따라 이 평가모델이 개발되면 윤리경영을 하는 벤처기업은 코스닥 심사나 보증기관의 금융기관대출 보증심사 과정에서 가점을 부여받게 된다.

이날 김일섭 위원장은 “복잡하지 않으면서도 분명한 내용을 규정하는 평가툴을 만들어 운영하려 한다”며 각 기관에 협조를 요청했고 허노중위원장과 보증기관들은 “현실적인 툴이 만들어지면 적극 수용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벤처기업협회는 공정한 윤리평가 모델을 만들기 위한 태스크포스를 최대한 신속히 구성키로 하고 이날 구체적인 실무절차에 착수했다.

/ lim648@fnnews.com 임정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