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中企 70% 이미 출혈수출…손익분기 환율 평균 1083원



수출 중소기업의 손익분기점 환율은 달러당 평균 1083원, 수출불가능 환율은 평균 999원으로 조사돼 많은 중소기업들이 이미 출혈수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0일 산업연구원이 15∼19일에 230개 수출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환율 급락이 수출중소기업에 미치는 영향 및 대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의 원화강세와 관련해 손익분기점 환율을 묻는 질문에 1100원이란 응답이 37%로 가장 많았고 1150원(26.5%), 1050원(19.1%), 1000원(13.9%) 등의 순이었다.

이는 현재 수출중소기업의 70% 정도가 손익분기점 환율을 이미 넘겼거나 손익분기점 수준에 위치, 출혈 수출 위기에 직면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수출중소기업의 손익분기점 환율은 평균 1083원으로 나타났는데 경공업(1085.2원) 부문이 중화학공업(1082.1원) 부문보다 높았다.

원화절상이 이어져 수출이 불가능해지는 환율 수준은 평균 999.4원으로 나타났는데 업종별로는 경공업 1008.5원, 중화학공업 995.3원으로 조사됐다.

또 응답 기업의 84%는 원화강세로 가격경쟁력이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고 ‘변화 없음’은 13%, ‘다소 호전될 것’이라는 답변은 3%에 그쳐 원화강세가 대다수 기업들에 악재로 작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종업원 규모별로는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으며 업종별로는 경공업에 비해 중화학공업에서 ‘악화’ 전망이 많았다.

수출 중소기업이 겪는 가장 큰 애로사항은 채산성악화가 40.4%를 차지했으며 가격경쟁력 유지 곤란(40%), 수출시장 유지 곤란(13.9%) 등으로 조사됐는데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가격경쟁력이, 규모가 클수록 채산성이 애로요인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수출 중소기업중 환위험 관리를 실시중인 기업은 7.4%, 정부가 지원하는 각종 수출지원자금을 활용한 업체도 36.5%에 불과했다.

환율 급락에 대한 중장기 대응방안으로는 35.7%의 기업이 원가절감에 의한 가격경쟁력 강화를 꼽았으며 기술개발을 통한 품질경쟁력 강화(34.4%), 수출지역 다변화(12.2%), 공장 해외이전(9.6%), 업종전환(1.6%)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양현봉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정부는 중소기업 정책자금 운용에 있어 수출지원자금의 규모를 확대하고 이에대한 홍보 강화, 지원절차 및 조건 완화 등의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