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두산重 해외발전설비 개척 총력


두산중공업(대표 김대중)이 해외 발전설비 시장 개척을 위한 ‘전시 마케팅’에 팔을 걷고 나섰다.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미국 올랜도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발전설비 전시회인 ‘파워젠 인터내셔널’에 박용성 회장을 비롯해 60여명의 임직원이 대거 참가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벌였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두산중공업은 올들어 태국 파워젠 아시아, 바레인 파워젠 중동, 이라크 재건박람회 등에 참가한 데 이어 해외에서 이뤄지는 전시 마케팅에 4번째 참가한 셈이 됐다.

두산중공업 박용성 회장 등 임원들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존 라이스 GE 에너지 사장 등 해외 유수 발전설비 업체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대형 독립 전시부스를 마련해 기업 브랜드를 알리는 한편, 발전설비 동향 세미나에 참석해 발전설비 관련 기술정보를 나눴다.

/ newsleader@fnnews.com 이지용기자

■사진설명

두산중공업은 올들어 바레인 ‘파워젠 중동’, 이라크 재건박람회 등에 참가한데 이어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미국 올랜도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발전설비 전시회인 ‘파워젠 인터내셔널’에 박용성 회장을 비롯해 60여명의 임직원이 참가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전시회장에서 두산 직원과 관람객들이 대화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