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특혜받는 삼성전자의 민원은 어불성설”


삼성전자가 경기도 화성 동탄의 반도체 공장 증설용 공장부지가 지나치게 비싸다는 민원을 정부에 제기한 것과 관련, 시민단체가 특혜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일 “동탄지구가 국민주거안정과 공공목적을 위해 개발하는 공공택지지구인데도 삼성전자같은 특정 대기업이 불투명한 과정을 통해 전체면적 10% 전후의 산업용지를 헐값에 매입하는 특혜를 누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사업주체인 한국토지공사에 택지공급가와 택지조성원가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또 경실련은 동탄지구에서 주택사업을 하는 삼성물산을 비롯한 대형 주택건설업체도 공공택지를 시세보다 헐값에 매입했음에도 아파트는 턱없이 높게 분양해 30∼40% 이상의 폭리를 취했다고 비난했다.

경실련 박정식 팀장은 “지난 2001년 정부는 택지개발업무처리지침까지 개정해가며 화성 동탄 및 판교에서 특정기업이 산업용지를 싼값에 취득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며 “불필요한 논쟁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공공택지에 대한 공급가격 및 조성원가에 대한 투명한 공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9일 반도체공장 증설을 추진 중인 경기도 화성 동탄지역의 땅값이 너무 비싸다며 감사원, 청와대, 국정원에 민원을 낸 바있다.

/ lhooq@fnnews.com 박치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