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6자회담 참여위해 명분 저울질”…반기문 외교장관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은 7일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에 북한이 다시 참여하는 명분을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반장관은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북한은 지금 6자회담의 유용성을 충분히 인정하고 있고 다만 언제쯤 나올 수 있느냐 또 어떤 명분으로 나올 수 있느냐를 검토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추측된다”고 말했다.


반장관은 ‘최근 노무현 대통령의 북한 관련 발언이 북한과 사전조율한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가 북한과) 직접적인 접촉을 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이 유엔채널을 통한다든지 중국도 직접접촉을 통해 북한에 5개국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고 북한 입장도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노대통령의 발언들은) 일부 학자나 전문가들이 북 봉쇄라든지 정권교체를 얘기하고 있기 때문에 (이것이) 6자회담의 순조로운 진행을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는 원칙적인 얘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누구랑 얼굴을 붉혀야 한다면 붉히지 않을 수 없다’는 노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서도 “(얼굴 붉히는 상대가) 꼭 미국이라고 단정짓는 것은 곤란하다”며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는 것은 북한이기 때문에 제일 중심 상대는 북한”이라고 말했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