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 내년 R&D투자 7조3천억


삼성은 내년 연구개발(R&D)투자를 올해 6조원에서 20%늘린 7조3000억원으로 책정했다고 7일 밝혔다. 또 내년 시설투자도 올해 12조원보다 확대하고 채용을 늘리는 한편 경상경비도 긴축없이 정상적으로 지출키로 했다.

삼성의 이같은 방침은 기업이 내년 불확실한 경제상황에 대비해 긴축경영을 할 것이라는 그동안의 예상을 뒤엎은 것으로 다른 기업으로 확산될 지 주목된다.

삼성 관계자는 치열한 글로벌 경쟁시장에서 살아 남기 위해서는 첨단기술과 핵심인재를 확보하는 길 밖에 없다는 판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삼성은 이와함께 올해 발표된 중장기 계획에 따라 내년 시설투자도 올해 12조원보다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은 2005년과 2006년에 총 34조원을 시설투자에 투입하는 등 총 투자를 50조원으로 늘리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으며, 품목별로는 2010년까지 반도체에 25조원, LCD에 20조원을 집중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 구조조정본부 관계자는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투자·채용 확대 등을 통해 경제가 활성화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내년에도 정상적으로 경비를 지출할 것이며 경비축소는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다.

삼성 관계자는 “첨단 IT 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는 이건희 회장이 최근 외국 경영인과의 접견자리에서 우리경제에 대해 ‘기업들이 투자를 늘리고, IT 인프라가 튼튼하기 때문에 희망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것과 무관치 않다”고 말했다.

/ njsub@fnnews.com 노종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