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重 건조 LNG·유조선등 22년 연속 ‘올해의 우수선박’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선박이 지난 83년부터 22년 연속으로 해외 조선전문지가 선정하는 ‘세계 우수선박’으로 선정됐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건조해 선주사에 인도한 선박 4척이 미국의 마리타임리포터(Maritime Reporter)와 마린로그(Marine Log), 영국의 네이벌아키텍트(Naval Architect) 등 세계 3대 조선 전문잡지로부터 올해의 우수선박으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들 전문지는 매년 전세계에서 건조된 선박중 기술과 디자인, 성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우수선박을 선정하고 있다.

올해 우수선박으로 선정된 현대중공업의 선박은 노르웨이 골라LNG사에 인도한 14만㎥급 멤브레인형 LNG선 ‘골라 바이킹’호를 비롯해 초대형 컨테이너선 ‘CMA-CGM HUGO’호, LNG선 ‘폴라 바이킹’호, 초대형유조선(VLCC) ‘아르덴 벤처’호 등 4척이다.

/이지용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