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재계,환경문제 적극적 대응


환경문제가 기업경영의 핵심요소로 대두하면서 산업계가 적극적인 대응방안 마련에 나서고 있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박용성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기업의 입장을 대변·옹호할 환경전문기구 설립이 필요하다고 밝혔고 이에 대해 석유화학, 철강, 정유 등 환경에 민감한 업계에서도 공감하고 있다.

‘환경전문기구’는 현재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대한상의 등 경제단체 사이에서 추진 중이며 노조의 상급단체에 대응해 구성된 한국경영자총협회와 같이 산업계의 대 정부·지역사회 환경 창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재계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산업계는 대체로 ‘뒤늦은 감은 있지만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는 내년부터 교토의정서가 발효되는 등 환경문제가 기업경영의 핵심요소로 부상하고 있고 지역별로 난립한 환경단체의 무리한 요구가 기업들의 국내 신규투자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우리나라는 온실가스의 국가별 총 배출량 세계 9위, 석유수입 세계 4위, 소득대비 1인당 에너지 사용량 세계 1위 등 각종 에너지 관련 지표를 감안했을 때 빠르면 2013년부터 온실가스 감축대상 국가에 편입, 부담의 상당부분은 기업들에 돌아갈 것이라는 게 경제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실제 국회는 교토의정서 체제에 대비, ‘지구 온난화 대책기금’마련 등을 골자로 하는 법 제정을 논의 중이다.

또 울산, 전남 여수, 충남 대산, 경남 창원 등 주요 산업단지 소속 지역사회에 난립한 환경단체의 ‘시달림’에 대해 기업차원의 조직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것도 요인 중 하나다. 더구나 최근 대법원은 전남 여수산업단지 환경문제 관련 판결에서 “공장 폐수의 무해 사실은 기업이 입증해야 한다”며 환경에 관한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한층 강조하고 있다.


여수산단 소속 A석유화학 관계자는 “청정 환경 유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해 왔지만 매일 ‘듣도 보도 못한’ 환경단체가 찾아와 환경문제를 담보로 ‘협찬’ 등을 요구한다”며 “여수산단 입주 기업 협의체가 ‘환경전문기구’를 구성, 지자체�^환경단체와 공개적으로 문제해결 방안을 찾는다면 시간·비용 모두 절약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기업들의 어려움은 일부 대기업을 제외한 철강, 정유, 시멘트 등 업종도 별반 다르지 않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 기업은 환경문제에서만큼은 ‘피해의식’이 있어 환경단체를 견제하는 기능이 전혀 없다”며 “현재 전경련, 대한상의 등이 환경기금 조성 등 소극적으로만 움직이고 있고 정부의 환경관련 정책안에도 시민단체 등의 입김이 더 강하게 작용하고 있어 산업계의 단일화된 환경관련 ‘창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mirror@fnnews.com 김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