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여신協 상무 임유씨 내정


여신금융협회는 9일 이사회를 열고 오는 17일 임기가 만료되는 이보우 상무(60)의 후임자로 대통령 비서실 행정관을 지낸 임유씨(40)를 총회에 상정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총회는 17일 열리며 임씨가 단독후보로 상정되는 만큼 이변이 없는 한 상무직을 맡게 될 예정이다.

임씨는 한일리스에서 근무하다 지난 2002년부터 대통령 비서실로 들어가 올해 9월초까지 근무했다. 이 협회 직원들은 ‘낙하산 인사’라며 성명을 내는 등 반발 조짐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