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화종화등 3社 청소로봇 개발


장판 등 바닥재에 새겨진 바코드를 인식해 로봇이 스스로 이동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10일 한화그룹 계열 건자재 전문기업인 한화종합화학이 로봇 생산기업인 유비시티, 마이크로로보트 등과 공동으로 바코드 인식을 통한 로봇 이동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한화종합화학 등 3사는 이날 서울 논현동 아미가호텔에서 바코드 인식기술을 접목한 가정용 청소 로봇 시연회를 가졌다.

전자업체들의 청소 로봇 시장진출은 일상화됐지만 건자재 기업의 홈 로봇 시장 진출은 처음이다. 이들 3사가 개발한 청소용 로봇은 초음파 센서·고성능 카메라 등의 부가장비를 부착, 이를 인식한 후 장애물을 피하면서 이동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바코드가 인쇄된 바닥재’를 로봇이 인식, 주행(내비게이션 시스템)할 수 있게 설계됐다.

이번 기술개발과정에서 한화종화는 청소용 로봇이 인식할 수 있는 바닥재 개발을, 마이크로로보트는 핵심기술인 바코드 개발을 각각 담당했다.
또한 유비시티는 제품 출시 후 애프터서비스(AS)를 맡게 된다.

마이크로로보트 김경근 사장은 “기존의 가정용 로봇은 적외선·초음파·고성능 카메라 등을 부착, 가격이 높은 편”이라며 “그러나 이번 제품은 가격이 저렴해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종화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 걸레형 청소 로봇을 시판할 예정”이라며 “이밖에 보안·오락 등의 분야에도 신기술을 적용, 내비게이션 바닥재의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 mirror@fnnews.com 김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