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못 가진자 생각해야 진정한 청빈 정신”…법정스님


“‘맑은 가난(청빈·淸貧)’이란 많이 갖고자 하는 욕망을 스스로 억제하는 것을 말합니다. 무엇을 갖고자 할 때 갖지 못한 사람들을 먼저 생각하는 것이 진정한 가난의 정신입니다.”

법정 스님(72)이 지난 12일 서울 성북구 성북2동 길상사 극락전에서 열린 길상사 창건 7주년 기념법회에서 법문을 했다.

법정 스님은 길상사 회주로 주석하다가 지난해 12월 회주직을 내놓았다. “최근 감기에 걸려 몸이 온전하지 않다”고 밝힌 스님은 “요즘 만나는 사람마다 불황이라고들 얘기한다”며 “어려운 때일수록 가난의 의미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람들은 누구나 부자가 되고자 합니다. 하지만 많이 가질수록 행복할까요. 20∼30년 전 우리의 모습을 되돌아봅시다. 우리는 연탄 몇 장과 쌀 몇 되밖에 가진 것은 없었지만 행복했습니다.
삶의 질은 물질적인 부에만 달려 있는 것이 아닙니다.”

‘무소유’의 삶을 지향하고 시민운동단체인 ‘맑고 향기롭게’를 이끌던 스님은 경제가 어려운 때일수록 스스로 자제하고 억제하면서 선택한 ‘맑은 가난’, 즉 청빈의 삶을 살아가야 한다고 대중에게 설법한 것이다.

스님은 이어 “하루에만 전세계에서 매일 3만5000명 정도가 굶어 죽어가고, 세계인구의 6분의 1인 10억명 정도가 하루 1달러로 연명하고 있는 현실에서 이웃을 먼저 돌아보자”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