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종신보험 지고 변액유니버설 뜬다


최근들어 생명보험 시장에서 변액유니버설보험 판매가 급격히 늘어난 반면, 종신보험 판매는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 대한 교보생명 등 대형 3사의 7월 이후 변액유니버설보험 판매건수는 7월 9844건에서 8월 2만4561건, 9월 5만5107건, 10월 6만4384건으로 계속 늘었다.

첫회 보험료 역시 7월 31억원에서 8월 100억원, 9월 228억원, 10월 277억원으로 급증했다.

그러나 종신보험 계약건수는 7월 4만7982건에서 8월 4만1952건, 9월 3만2554건, 10월 2만9266건으로 매달 줄었다.
첫회 보험료도 7월 164억원에서 8월 132억원으로 줄다가 9월 146억원으로 다소 늘었으나 10월 93억원으로 급감했다.

올해 생보업계의 주력상품으로 꼽히는 치명적 질병(CI)보험은 7월 13만1220건에서 8월 11만4320건, 9월 9만6054건으로 줄다가 10월 10만3014건으로 다소 늘었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변액유니버설보험은 최근 펀드수익률이 평균 연 5% 이상으로 시중금리를 훨씬 웃돌고 있어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내년에도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 것”이라며 “CI보험 역시 웰빙바람을 타고 내년에도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