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총리 “책임장관회의 월1회 정례화”


이해찬 국무총리는 13일 분권형 국정운영체제의 핵심적인 정책 조정기구로 급부상한 부총리·책임장관회의를 정례화해 매월 한차례씩 열겠다고 밝혔다.

이총리는 이날 열린 제3차 부총리·책임장관회의 인사말을 통해 “부총리·책임장관회의를 중심으로 부처간 이견을 조정하고 정책을 집행하라는 대통령의 지침이 있었으며, 회의가 점차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한뒤 이같이 밝혔다.

이총리는 “앞으로 이를 월1회 정례화해 입법 및 정책 사안 등을 관리해나갈 계획”이라면서 매월 첫째주에 회의를 갖겠다고 말했다.


이총리는 ▲노무현 대통령의 이라크 자이툰부대 방문 ▲최저생계비 및 의료보험비 합의 ▲연구개발(R&D) 예산의 부처간 조정 등을 책임장관회의 가동으로 얻은 성과물로 꼽았다.

한편, 정부는 이날 부총리·책임장관회의에서 주요 입법안의 임시국회 처리 대책과 관련, 정기국회 통과를 목표로 했던 74개 법안 가운데 57개가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만큼 소관부처가 각 상임위에 법안의 취지를 설명하는 등 적극적인 통과 노력을 전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부는 특히 새해 예산안 및 예산 부수법안, 정부권한의 지방이양 관련법안, 추가 농산물 시장 개방에 대비한 양곡관리법안, 기금관리기본법을 포함한 이른바 ‘뉴딜 3대 법안’ 등은 최대한 조속히 처리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