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올 아파트 분양가 평균 32만원↑


전국 집값이 6년만에 하락세로 반전된 가운데 아파트 분양가 오름세는 여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부동산뱅크’는 15일 올해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의 평당분양가격이 평균 671만8000원으로 지난해 평균(639만8000원)에 비해 32만원(5.0%)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평당분양가가 평균 443만4000원으로 지난해 대비 26.3%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597만5000원에서 올해 700만8000원으로, 부산광역시는 672만7000원에서 757만6000원으로 각각 17.3%, 12.6% 올라 평당 분양가 700만원대 시대에 들어섰다.

이밖에 경남(18.6%), 대전(15.0%), 서울(11.8%), 충남(11.0%), 전북(10.0%) 등도 10%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구는 지난해 평당 1000만원이 넘는 고가 주상복합 분양 영향으로 평당 평균분양가가 644만원에 달했지만 올해 평당분양가는 8.1% 하락한 591만8000원으로 유일하게 분양가격이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최고 분양가 아파트는 서울의 경우 이달 초 분양한 서초구 반포동 ‘SK뷰’ 86평형(3049만9000원)이 평당 3000만원을 넘어섰다.

부산에서는 해운대구 ‘더샵센텀스타’ 96A평형(1680만원), ‘오륙도 SK뷰’ 93평형(1698만9000원) 등 평당 1700만원에 육박하는 아파트 분양이 잇따랐다.

이밖에 경기지역에선 부천 중동 ‘위브더스테이트’ 69평형이 평당 1600만원으로 지난해 최고가였던 분당 정자동 ‘더샵스타파크(1461만원)’의 기록을 뛰어 넘었고, 강원 고성군 ‘성원오션상떼빌’ 34평형도 평당 833만6000원에 분양돼 지난해 최고가 아파트였던 원주시 단구동 ‘현진에버빌6차’ 57평형(524만6000원)보다 무려 58.9%의 상승률을 보였다.

/ sdpark@fnnews.com 박승덕기자